사람을 흙으로 만드신 의미부여

받은 만큼이 아니라 수십 배로 되돌려 주는 세계

창 2장 7절 “여호와 하나님이 흙으로 사람을 지으시고 생기를 그 코에 불어 넣으시니 사람이 생령이 된지라.” 왜 인간을 흙으로 지으셨을까? 그것은 흙이 지니고 있는 특성이 있기 때문이다.

흙이 지닌 특성 첫 번째는 생명성이다. 모든 생명체는 흙속에서 시작되었다. 식물의 생명력은 흙속에 함유된 영양소로 유지된다. 동물도 흙으로 지어졌고, 흙의 영양소를 먹고 자란 식물을 먹음으로 생명이 유지된다. 두 번째 특성은 사랑성이다. 흙이 없다면 이 세상은 거대한 쓰레기장이 되었을 것이다. 인간이 버린 그 숱한 쓰레기를 흙이 품어내면서 흙속에서 새로운 영양소를 탄생시킨다. 새로운 에너지가 되게 한다. 더러운 오물을 정화시킨다. 무엇이든지 묵묵히 포용한다. 그렇기에 흙은 사랑의 의미를 가르쳐준다. 따라서 사람은 자신이 더럽혀질지라도 다른 사람의 더러움을 정화시켜주는 힘이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흙의 세 번째 특성은 정직성이다. 흙은 절대로 거짓을 행치 않는다. 콩을 심으면 콩을 내준다. 내줄 땐 받은 만큼만이 아니라 수십 배로 되돌려 준다. 네 번째 특성은 순종이다. 토기장이의 손안에 든 흙은 절대로 자기를 스스로 주장하지 않는다. 주인이 자신을 어떤 그릇으로 빚든지 주인의 뜻에 따른다. 주의 뜻에 전폭적으로 순종하며 빚어져간다. 그렇게 빚어 진대로 평생을 가치 있게 살아간다. 한번 빚어진 흙은 쓰임새 있는 그릇대로 평생을 쓰임 받는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사람을 흙으로만 지으셨다면 사람은 결코 하나님의 사람으로 살 수 없을 것이다. 사람을 하나님의 사람으로 살 수 있도록 하나를 더하셨다. 사람의 코에 생기를 불어 넣으신 것이다. 그렇다. 우리가 하나님의 사람으로 살 수 있는 것은 하나님의 생기를 소유했기 때문이다.

최순철 - 10/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