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루가 누룩을 만나려면

트로이 목마 방식으로 암을 치료하는 방법이 개발되었다고 해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호주 시드니에 있는 유전자 치료제 전문기업 엔젠 IC 연구팀이 최근 개발한 이 획기적인 암치료법은 인간의 암세포를 이용한 쥐 실험에서 100% 성공을 거두었으며, 조만간 20명의 폐암, 간암, 대장암, 직장암 호나자들을 대상으로 임상실험에 들어갈 예정으로 있다는 것입니다.

이 치료법은 2단계로 나뉘어 진행이 됩니다. 우선 유전자를 제거한 박테리아의 세포를 운반수단으로 쓸 물질(EnGeneIC Delivery Vehicle)을 만든 다음 여기에 리보핵산분자(siRNA)를 실어 암세포에 투입시킵니다. 암세포는 어떤 경우에도 EDV의 진입을 막지 못한다는 것입니다. 암세포속으로 들어간 EDV는 싣고 간 리보핵산분자를 방출, 암세포가 항암 화학요법에 저항하기 위해 만들어내는 단백질 생산 유전자의 스위치를 꺼버립니다. 말하자면 암세포를 무장해제 시키는 것입니다. 이 같은 RNA 간섭은 질병을 유발하는 단백질 생산 유전자의 활동을 차단하는 수단으로 널리 쓰이고 있습니다.

그 다음 단계에서는 EDV에 약물을 실은 후 무장 해제 된 암세포에 들어가 쏟아내게 함으로서 암세포를 죽입니다. 이 방법은 정상 세포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고 암세포에만 직접 작용하기 때문에 현재  사용되고 있는 독성 강한 항암제의 투여량을 대폭 줄일 수 있습니다.

히만슈 브람바트 박사와 제니퍼 맥다이어미드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항암제에 내성이 생긴 인간의 대장암, 유방암 등 각종 암의 종양을 쥐들에게 주입한 뒤 위와 같은 치료방법으로 시술한 결과 100% 생존했다는 결과를 얻게 된 것입니다. 이 새로운 치료법은 암을 완치시키지는 못하더라도 최소한 암을 만성질환 형태로 바꿀 수는 있을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트로이 목마 속에 숨어든 용사들처럼 난치병으로 불리우는 암의 본질을 파괴하는 EDV처럼, 우리 그리스도인 역시 세상속에 투입된 누룩같은 존재의식을 확고히 해야 합니다. 누룩은 자신의 수십배, 수백배가 되는 가루 서말을 하룻밤새 변화를 시키고 맙니다. 누룩의 성질이 바로 성도의 성질입니다. 가루가 누룩을 만나며 하룻밤새 변합니다. “천국은 마치 여자가 가루 서말 속에 갖다 넣어 전부 부풀게 한 누룩과 같으니라”(마13:33) 가루는 반드시 누룩을 만나야 합니다. 여기서 가루는 세상이고 불신자들입니다. 누룩은 교회요 성도들입니다. 우리는 세상을 변화시키는 사람들로 남겨진 사람들입니다. 남은자들이지요. 우리가 아니면 복음은 흘러가지 않습니다. 우리가 아니면 세상은 변하지 않습니다. 이 세상 모두가 변하는 그날까지 EDA처럼, 누룩처럼 영혼들 속에 침투하는 여러분 되시기를 바랍니다. 그로 인해 2009년 예수 사랑초청잔치에 많은 사람들을 주님께로 인도해가시기를 바랍니다.

최순철 - 10/1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