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종교 자유 전혀 허용 안돼

지하교회 신도 체포ㆍ처형 사례 과거에 목격 

美 국무부 연례보고서

 

미국 정부는 30일 북한 당국이 주민들의 종교자유를 전혀 허용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국부무는 이날 발표한 `2011 국제 종교자유 연례보고서’에서 국가별 실태를 평가하면서 지난 2001년부터 종교자유 특별우려국(CPCs)로 지정해온 북한에 대해 이같이 지적했다. 국무부는 보고서에서 “북한 정부는 허가받지 않은 종교집단을 지속적으로 탄압하고 종교활동을 한 사람들을 혹독하게 대우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특히 “일부 난민, 탈북자, 선교사와 비정부기구(NGO)들의 보고에 따르면 북한에서 선교에 종사해온 사람들이나 외국 선교사들과 접촉한 사람들의 경우 체포돼 혹독한 탄압을 받는다고 한다. 탈북자 등은 지하교회 신도들이 과거에 체포돼 처형됐을 수 있다는 것을 목격하거나 들었다 전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외국인들이 북한 내의 현재 상황을 제대로 확인할 수 없기 때문에 과거에 일어났던 체포나 처형 사례 등이 계속되고 있는지 파악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국무부는 지난해 보고서에서도 “북한의 헌법과 법률, 정책 등은 종교의 자유를 보호한다고 돼 있지만 실제로는 심각하게 개인의 종교 활동을 제약한다”면서 개선을 촉구했다. 국무부는 지난 1998년 제정된 국제종교자유법를 바탕으로 매년 세계 각국의 종교자유를 평가해오고 있다. 북한은 2001년 1월 미얀마, 중국, 이란, 에리트리아, 사우디아라비아, 수단, 우즈베키스탄과 함께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재지정됐다. 북한은 이번 보고서에서도 지속적인 종교자유 탄압국으로 평가됨에 따라 앞으로 수개월 내에 국무부가 결정할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계속해서 지정될 가능성이 높다. 종교자유 특별우려국으로 지정되면 미국 관련법에 따른 제재를 받는다. 올해 국무부 보고서는 이밖에 중국에 대해서는 티베트 불교 신자들에 대한 억압이 강화됐으며 서부 신장(新疆) 위구르 자치구에서 이슬람교도들에 대해서도 심각한 탄압이 이뤄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베트남에서는 기독교에 대한 차별이 계속되고 있으며, 인도네시아와 몰디브에서도 종교 자유가 침해받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른바 ‘아랍의 봄’ 이후 처음으로 발간된 이날 보고서는 특히 이집트에 대해 “이집트 정부는 최근 심화하고 있는 콥트 교회에 대한 폭력사태를 막아내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중동 지역을 중심으로 ‘반 유대주의’가 고조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프랑스와 벨기에 등 일부 유럽국가에서 이슬람교도 여성의 전통적인 베일(Face-veil)을 금지한 것이 종교 자유를 침해했다고 이 보고서는 지적했다.

(by NewYork Daily)

08/0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