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을 몸으로 노래하는 사람들

말보다 더욱 강하고 뜨거운 말은 말씀을 담은 성도의 몸부림이다. 말에는 힘이 있다. 말은 어둠을 위해서도, 빛을 위해서도 일한다. 성도는 말을 많이 하는 사람이라기보다는 말속에 말씀의 삶을 담는 사람이다. 성도에게는 말을 더욱 힘이 있는 말이 되게 하는 몸부림이 있다. 따뜻한 미소가 더해진 표정으로 말하는 말을 더욱 설득력있는 메시지를 마음에 새겨지게 한다. 손짓 하나로도 말을 더욱 힘 있게 한다. ‘안색이 변하여 굳어진 얼굴과 눈빛으로’속을 드러내는 말들은 서슬 퍼런 칼날처럼 가슴을 아리게 한다. 그런 아린 가슴을 만져주는 은혜로운 몸부림이 생각난다. 새벽이슬 몸찬양단의 워십이다. 말씀의 이야기를 몸 찬양과 스킷 드라마로 담아 은혜를 드러냈던 새벽이슬같은 사역이었다.

마음을 새롭게 하는 은혜로운 몸부림. 말씀으로 춤추는 사람들. 좋은 눈빛으로 춤을 추는 사람들. 말은 없으나 웃고 있는 속사람으로 춤추는 하나님의 손길들. 보송보송 맺어진 땀방울이 이마를 타고 흘러내리는 모습은 말을 말씀으로, 말씀을 몸부림으로 실어 나르는 성도들의 향기였었다. 몸으로 쓰는 그리스도의 편지였다. 침묵 속에서 들려오는 하늘의 음성이었다. 손끝의 작은 떨림만으로도 가슴을 울렸다. 하늘의 기운이 심령 깊이 파고 듦 같았다. 서산에 앉아 맞는 산들 바람처럼 시원했다. 가뭄에 지친 대지위에 쏟아지는 단비처럼 가슴을 젖게 했다. 부끄러움을 가리 우는 어머니의 옷자락 같았다. 내 죄를 위해 죽어가는 어린양의 울음소리도 들려왔다. 하늘을 향해 힘차게 타오르는 번제단의 불길처럼 뜨거운 몸짓이었다. 말보다 더욱 강하고, 말보다 더욱 풍요롭고, 말보다 더욱 새로운 말은 말씀을 담은 성도의 몸부림이었다.

춤추며 살자. 바람에 하늘거리는 새털구름처럼 춤추며 하늘을 날자. 그리고 바람처럼, 구름처럼, 향기처럼, 새벽이슬처럼 조용히 세상을 춤추게 하자. 굳게 닫힌 마음의 자물쇠를 풀어 놓고 녹슨 장석에 기름칠 하듯 이제 사람들의 마음에 성령의 기운이 드리워지게 하자. 들숨과 날숨으로 생기를 돋게 하는 심장처럼 뜨겁게 춤추며 살자. 혼자 말고 함께 추자. 다같이 어우러져 한 바탕 춤판을 벌려보자. 홍해를 건너 구원의 감격을 춤으로 노래했던 여선지 미리암. 그리고 함께 했던 여인들처럼, 블레셋에 빼앗긴 법궤를 되찾은 기쁨을 인하여 부끄럼을 잊은 채 춤추던 다윗처럼 춤을 추자. 의를 위해 받는 핍박도, 애매히 당하는 고통도, 질병의 아픔도 이제 곧 끝나게 하심이 주님께 있기에 은총의 십자가 아래 모여 몸으로 예배드리고 춤으로 노래하자. 많은 말보다 몸으로 말하는 하늘의 편지. 남은 생애 하늘의 춤꾼 되어 세상을 춤추게 하자. (2012년 새해 새벽이슬몸찬양단을 그리워하며)

최순철 - 01/1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