징계와 축복

룻기의 이야기는 사사시대에 기록된 실화이다. 유다 베들레헴에 엘리멜렉과 나오미 부부, 그리고 두 아들 말론과 기론이 한 가정을 우리어 살아가는데, 그 가정에서 일어난 사건이다. 흉년이 드니라. 베들레헴은, 그리고 엘리멜렉의 가정에게는 풍년이 들어야만 할 것 같은 곳이었다. 그런데 흉년이 들었다. 왜 흉년이 들었을까? 사사기21:25“그 때에 이스라엘에 왕이 없으므로 사람이 각기 자기의 소견에 옳은 대로 행하였더라”. 룻기의 배경은 이렇다. 자기생각대로 살았던 시대였기 때문이다. 기도해서 응답 받은 데로 살지 않고, 말씀에 은혜 받은 데로 살지 않고, 감동 받은 데로 살지 않고 자기 생각 속에서 살았던 것이다. 인본주의로 살았다는 것이다. 성경이 말하는 타락은 무엇인가? 인본주의로 사는 것이다. 이것이 하나님의 징계의 원인이다. 인본주의로 살면 하나님이 징계하신다. 그러나 그 징계도 하나님의 사랑에 대한 표현의 하나임을 기억해야 한다.

신본주의로 살아야 할 이스라엘 백성들이 인본주의, 즉 자기 생각대로 살아가니까 흉년이라는 징계를 통해서 깨우려 하셨다. 그런데 그 가운데 엘리멜렉이라는 대표성을 가진 한 가정이 징계에 대하여 반응하는 모습을 통해서 오늘 우리에게 메시지를 전하셨다. 이 가정은 징계를 통해서 사랑을 표현하시는 하나님의 음성에 대하여 더욱더 인본주의로 반응했다. 모압으로 이주를 해버렸다. 모압은 인본주의 토양이었다. 아버지와 딸이라는 잘못된 관계를 통해서 시작된 척박한 땅이었다. 그곳으로 내려간 것이다. 그러다가 남편잃고, 두 아들 잃었다. 인본주의를 징계했을 때 인본주의로 반응했더니 첫째로 생명을 잃었다(룻1:3,5). 둘째로 물질을 잃었다(룻1:21). 풍족하게 떠났는데 비어 돌아왔다. 셋째로 기쁨을 잃었다. 나오미는 희락이었다. 이제는 마라로 돌아왔다. 고통스러움으로, 쓰디쓴 인생으로 돌아왔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그녀를 두고 수근거렸을까? 동네가 떠들었다고 했다. 사람구실을 하며 사람답게 살아야 한다. 성도 구실을 하면서 살아야 한다. 인본주의가 때때로 이해가 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결코 은혜는 되지 않는다. 이해가 되어도 은혜가 되지 않는 것은 결코 결정하지 말라. 그럼 어떻게 해야 하는가? 하나님의 뜻대로 살기로 결심하라. 인본주의를 버리면 손해 볼 것 같지만 아니다. 신본주의로 살면 된다.

신본주의로 살면 첫째 돕는 자를 붙이신다(룻1:14-18). 나오미에게 룻을 붙여 주셨다. 룻이 같이 오지 않았더라면 보리이삭을 자신이 주우러 가야했다. 그러면 동네는 더 떠들썩했을 것이다. 둘째 좋은 때를 만나게 하신다(1:22). 1:22“나오미가 모압 지방에서 그의 며느리 모압 여인 룻과 함께 돌아왔는데 그들이 보리 추수 시작할 때에 베들레헴에 이르렀더라보리 추수 때에 도착했다. 모처럼 수박을 먹으려는데 오는 사람이 있다. 이 사람은 기쁨이 넘친다. 그런데 다 먹고 치우는데 오는 사람이 있다. 주인도 이 사람도 어색해 진다. 셋째 하나님의 인도가 있다(룻2:1-3). 보아스 밭으로 인도하셨다. 우연한 것 같은데 하나님이 인도하신 길이었다. 세상에 우연은 없다. 모든 것이 다 하나님의 섭리가운데 놓여 있다. 그분의 섭리하심을 읽어내는 눈을 가져야 한다. 넷째로 배불리 먹고 남는 축복이 있다(2:14-16). 베들레헴으로 올라가면 먹고 살수나 있을까 했는데 남게 하셨고, 근근이 살줄 알았는데 쌓아 놓고 살게 하셨다. 신본주의로 살면 이런 역사가 일어난다. 기분 따라 주의 일을 하면 안 된다. 말씀 따라 주의 일을 하며 살자.

최순철 - 07/07/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