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야의 기도

엘리야의 기도하는 모습을 묵상해봅니다. 첫째, 엘리야의 기도는 겸손하고 간절한 기도였습니다.
“엘리야가 아합에게 이르되 올라가서 먹고 마시소서 큰 비의 소리가 있나이다  아합이 먹고 마시러 올라가니라 엘리야가 갈멜산 꼭대기로 올라가서 땅에 꿇어엎드려 그 얼굴을 무릎 사이에 넣고 “(41,42절)
바리새인의 허세스러운 기도는 응답하실수 없습니다. 세리처럼 자신의 죄를 대면하고 통곡하면서 겸손하게 엎드리는 기도가  하나님께 응답받습니다.
둘째, 엘리야의 기도는 응답이 있을 때까지 포기하지 않는 기도였습니다. “사환에게 이르되 올라가 바다편을 바라보라 저가 올라가 바라보고 고하되 아무것도 없나이다 가로되 일곱번까지 다시 가라 “(43절)
엘리야도 우리와 성정이 같은 자였으나 끝까지 기도했기에 기도의 능력을 보여줍니다. 우리도 응답을 얻을 때까지 끝까지 기도해야 할 것입니다.
기도하는 엘리야에게 하나님이 주신 은혜는 분별력을 주신 것과, 허리를 동이고 앞서 달려 나가게 하는 은혜입니다. 손바닥 만한 작은 구름에서 엘리야는 큰 비가 내릴 것을 보았습니다. 그것이 하나님의 징조를 알아 본 엘리야의 분별력입니다. “그 일곱번째 이르러서는 저가 고하되 바다에서 사람의 손만한 작은 구름이 일어나나이다 가로되  올라가 아합에게 고하기를 비에 막히지 아니하도록 마차를 갖추고 내려가소서 하라 하니라  조금 후에 구름과 바람이 일어나서 하늘이 캄캄하여지며 큰 비가 내리는지라 아합이 마차를 타고  이스라엘로 가니  여호와의 능력이 엘리야에게 임하매 저가 허리를 동이고 이스라엘로 들어가는 곳까지 아합 앞에서 달려갔더라 “(44-46절)
엘리야의 기도는 겸손한 기도였습니다. 포기하지 않는 응분과 끈기를 장착한 기도였습니다. 이런 기도를 우리가 배워야 합니다. 이런 기도로 이 시대와 이 도시를 위해 부르짖어야 합니다. 성령의 단비를 내려 달라고 간구해야 합니다. 포기하지 말고 끝까지 함께 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최순철 - 07/1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