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기쁨을 너희 안에

< 내가 이것을 너희에게 이름은 내 기쁨이 너희 안에 있어 너희 기쁨을 충만하게 하려 함이니라. 요15:11 >

 

예수님께서는 자신의 기쁨이 우리 안에 있어 우리의 기쁨을 충만하게 하려 하십니다. 주님의 기쁨은 어떤 기쁨 이셨을까요? 주님의 기쁨은 하나님 아버지를 위하여 온전하신 순종이었으며 완전하신 자기 포기 완전하신 자기 희생이셨습니다. 아버지께서 예수님께 맡기신 일을 수행해드리는 기쁨이셨습니다.

내가 주의 뜻 행하기를 즐기오니(시40:8라 하셨습니다. 이와 같은 기쁨을 성도 된 우리도 맛보기를 원하셨습니다. 예수님께서 누리셨던 똑같은 기쁨의 맛을 알기 원하셨습니다.

그리스도인으로서 풍성한 삶을 살아간다는 것은 신체적으로 건강하거나 외적 조건에 달려 있지 않습니다. 풍성한 삶은 하나님을 온전히 만나는데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하나님 아버지와 가지셨던 온전한 관계 가운데서 서로 교통하심으로 누리셨던 것이 바로 풍성한 삶인 것입니다.

이 기쁨을 가장 먼저 방해하는 것은 파도같은 문제를 먼저 바라보게 만드는 인간의 본능적인 욕구입니다. 상황을 바라보며 두려움을 갖게 하는 마음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세상의 염려가 말씀을 막아 결실하지 못하게 한다고 하셨습니다. 눈에 보이는 현실이 다가 아닙니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우리를 지키시고 도우시는 주님의 손길이 함께 계십니다. 주님은 우리가 주의 증인이 될 자리까지 이끄신 후에 나를 통해 예수님이 누구이신지 나를 아는 모든 사람들에게 나타내 보이시기를 바라십니다.

그러기 위해 하나님과 올바른 관계를 유지하십시오. 그 관계 가운데서 오는 주님의 기쁨을 맛 보십시오. 그 기쁨이 무엇인지 깨닫는 그 순간 내 안에 생수의 강이 솟아 넘칠 것입니다. 자아의식을 멈추고 그리스도와 함께 생명운동을 시작하세요. 하나님과 바른 관계를 맺는 것은 우리가 숨을 쉬는 것처럼 지극히 자연스러운 것입니다.

자신 가운데 기쁨이 샘솟는 사람들은 자신이 누군가에게 기쁨을 주고 있는 것조차 전혀 의식하지 못한 채 살아갑니다. 이번 한주간도 여러분이 계신 곳에서 얼굴에 가득한 기쁨의 햇살로 따뜻한 관계를 가꾸며 웃음소리 넘쳐나는 감사한 매일매일이 되시기를 응원합니다.

 

 

 

 

최순철 - 09/17/17